Goolge_adsense_default_ad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관람기 남자는 자동차!!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을 방문했던 건 지난주인데 저의 게으름으로 이제서야 포스팅을 올립니다. 모터 스튜디오 고양을 방문했던 주목적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시승이었지만 집과는 먼 곳이라 자주 가보지는 못할 것 같아서 간 김에 모터 스튜디오 관람도 해보게 되었습니다. 입장권은 성인 기준 만원이고 매 15분마다 입장이 가능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입장 전 대기장소인 로비 사진인데, 나름 평소에 보기 힘든 그렌져 하이브리드, 아이오닉 일렉트릭, 쏠라티, 맥스크루즈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심지어 엑시언트 트레일러도 전시되어 있는데 운전석에 올라보니 이 차는 너무커서 도저히 몰 자신이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운전석 뒷편에 왠만한 성인은 다리를 쭉 뻗고 잘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것도 인상적이었구요. 제가 방문했을 때는 저번주라 이번 주에 출시된 코나는 볼 수 없었습니다. 


 전시관 관람은 자유관람이 아니고 인솔자를 따라 진행하게 되는데 처음 들어가면 자동차 생산 과정을 흉내내고 있는 로봇들이 있습니다. 전시물을 설치하는데 적지 않은 비용과 정성이 들었을 것 같긴 합니다만 그다지 실감나지는 않아 어린 아이들이 아니면 관심이 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자동차 생산공정이 궁금하면 유튜브 동영상을 찾아 보는것이 훨씬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_-; 

그 다음은 에어백을 주제로한 전시물을 볼 수 있는데 벽에 매달린 여러개의 에어백 중에 몇 개는 손을데면 바람이 빠졌다가 다시 부풀어 오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에어백을 천천히 부풀어 오르게 할 게 아니라 실제 사고시에 에어백이 펴지는 속도와 위력을 보여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바로 옆에는 제네시스 G80 모델의 에어백 전개 상태를 보여주는 전시물도 있었습니다. 어쨌든 에어백을 실제로 만져본 건 처음이었는데 에어백 천이 생각보다 두껍습니다. 


에어백 전시를 보고 나면 다음 방으로 넘어가게 되는데 이 곳에는 충돌테스트에 사용됐던 제네시스 G80의 차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시를 위해 일부를 복원했다고 하는데 본네트와 앞유리, 운전석 문짝이 너무 깨끗해서 상당히 어색한 느낌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유리창도 깨진 상태로 두고 엔진오일이 줄줄 흘러내리는 모습을 보여줘도 나쁘지 않았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다음은 풍동 실험과 관련된 전시를 하는 방이었는데 전시 코스중에 가장 지루했던 곳이었습니다. 풍동 실험과정을 직접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영상 자료로 대체했기 때문인 것 같은데 바로 아래 사진은 흰색의 자동차 모형에 영사기를 통해 바람이 지나가는 듯한 모습을 연출한 장면입니다. 실감이 나지도 않고 뭔가 배울 수 있는 것도 없는게 좀 아쉽습니다. 자동차 모형 위로 실제 바람이 지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하는데 아래 아래 사진처럼 진짜 조그마한 모형을 가지고 보여줘서 그다지 와 닿지는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공기저항 계수가 다른 차들이 트랙을 도는 영상을 보여주는 것도 실감나지 않기는 마찬가지 입니다. 


그 다음은 소리와 관련된 전시를 하는 방인데 화려한 조명과 함께 자동차가 숲속에서 달리는 소리, 비올 때 와이퍼가 작동하는 소리등을 들려 줍니다. 소리 자체가 실감난다기 보다는 전시된 제네시스 EQ900 절개물에 좀 더 관심이 갔습니다. 생각보다 훨씬 두꺼운 EQ900의 문이 인상적이 었습니다, 운행중인 EQ900에 앉아보지는 못 했지만 방음이 훌륭할 것 같습니다. 


그 다음 방은 엔진과 DCT 미션과 관련된 전시물을 보여주는 곳인데 전시물을 통해 동작 원리를 알 수 있다기 보다는 그냥 엔진을 테마로 한 미술 작품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여러장의 유리판을 지나면서 엔진의 각각 다른 부분의 단면을 보여주기는 하는데 엔진에 대해 미리 공부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별다른 지식을 얻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다음은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의 가장 대표적인 전시물인 알루미늄 기둥이 다양한 모형을 연출하는 방입니다. 이 다음 전시는 WRC를 가상현실을 통해 체험하는 방이었는데 제가 갔을 때는 시설점검인 관계로 체험할 수는 없었습니다. 모터스튜디오 측에서는 사과의 말과 함께 나중에 다시 입장할 수 있는 입장권을 나눠 줬습니다. 

코스의 마지막은 WRC에 참가했던 i20을 전시한 공간이었는데 정성들여 꾸몄다는 느낌은 받았습니다. 마지막에는 모의 결승선도 만들어 놓고 드라이버 복장을 입고 있는 직원분도 있어 기념촬영을 할 수도 있습니다. 2층에서 내려다 보이는 1층 로비의 모습도 여유가 느껴집니다. 


모든 전시를 보고 나면 마지막으로는 기념품 샵이 있습니다. 문구류와 티셔츠 정도를 팔고 있는데 저는 별로 끌리는 물건이 없어 쓱 보고 나왔습니다. 


모터스튜디오 고양의 전시관을 모두 둘러보고 난 후의 느낌은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는 한 번 와볼만 하지만 자동차에 대한 자세한 지식을 얻고 싶은 성인에게는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굳이 만원의 입장료를 쓰기 보다는 로비에 전시된 차들을 꼼꼼히 둘러보는게 훨씬 낫겠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전시관 관람이 목적이 아니라면  전시되어 있는 차량 대수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과 비슷하니 굳이 고양까지 찾아갈 필요가 없을 것 같기도 하구요. 

 



덧글

  • 아방가르드 2017/06/22 13:17 # 답글

    저도 지난달에 다녀왔는데 비슷한 감상입니다. 아이들은 좋아하겠지만 어른들 눈높이엔 그닥..
    청담동 모터스튜디오에서 카 로테이터랑 자동차 전문지 보는게 더 재미있겠더군요.
    WRC 시뮬레이터는 어른들 눈높이에서도 상당히 짜릿하니 자녀분들과 다시 가보시면 즐거운 추억이 될듯 합니다.
  • 골수공돌이 2017/06/22 16:53 #

    그러고 보니 모터스튜디오 서울에는 조그마한 도서관도 있네요. WRC 시뮬레이터를 봤으면 좀 더 이미지가 좋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댓글 입력 영역